'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 실시간뉴스

본문 바로가기


  • 메인베너
  • 메인베너
  • 메인베너

회원로그인

 
 
 
비트코인
BTC/KRW
코인 가격 등락폭(1H)
조회중입니다.

실시간뉴스 목록

'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알트코인 작성일20-01-23 09:23 조회79회 댓글0건 추천 0건 비추천 0건

본문

 

‘90년대생’인 배수지(이하 가명·30)씨는 최근 남편과 냉랭한 신경전을 했다. 지난해 12월 결혼한 배씨 부부에게 이번 설은 결혼 뒤 첫 명절이다. 남편은 결혼 전 “명절 때 양가 공평하게 한번씩 가자”고 말했다. 하지만 결혼 뒤 갑자기 ‘효자병’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효자병은 결혼 뒤 갑자기 가족 문제에 엄청 신경 쓰는 남편을 일컫는 말이다. 남편은 얼마 전 “우리 어머니 혼자서 명절 노동 너무 힘들었는데 이제 우리가 좀 도와드려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배씨는 남편의 증세를 바로잡아줬다. “죽은 조상에게 절하려고 산 사람들이 허리 부서지게 일하는 문화를 바꾸는 게 어머니를 도와드리는 거야.”

2020년이 되면서 1990~1991년생이 30대에 접어들고 일부가 결혼을 하기 시작하면서 1990년대생들이 처음으로 며느리나 예비 며느리가 되어 설 명절을 맞이하게 됐다. 2010년대 중반부터 불기 시작한 페미니즘 열풍으로 젠더 의식이 상대적으로 충만한 1990년대생들은 가부장주의 명절 관습에 속앓이하기보다는 직설 화법으로 문제 해결을 시도한다.

김혜나(29)씨는 최근 시가 어른들에게 “그래도 첫 명절인데 한복 입고 올 거지?”라는 말을 들었다. 기가 막혔지만 더 속상했던 건 남편의 침묵이었다. 연애 때 남편은 명절 내내 김씨와 시간을 보냈다. 명절 때마다 누구 집에 먼저 갈지 협의하기로 약속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혼 뒤 남편은 “설 전날 오후 우리 집에 가서 1박 하고, 설날 아침을 먹고 세배하고 오전 10시쯤 처가로 가자”며 “처가가 지방이라 그래도 어머니가 배려해준 것”이라고 생색을 냈다. 김씨는 “결혼한 주변 친구들은 대부분 ‘명절 아침 시가, 오후 처가’의 동선”이라며 “내 부모에게 가는 걸 왜 시가에서 ‘허락한다’고 하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배씨도 “시가 먼저, 친정 먼저는 부부 관계의 불평등성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선물과 제사도 스트레스다. 오는 5월 결혼을 앞둔 심혜지(29)씨는 예비 시가에 어떤 선물을 보내야 할지 한달째 고민 중이다. 친구들과 상담도 여러번 했다. 누군가는 ‘보리굴비’를 추천했고, 누군가는 ‘캘리그래피로 쓴 편지와 도라지정과’를 추천했다. 심씨는 “남편은 처가 선물에 신경도 안 쓰는데 나는 예의 바르고 센스 있는 역할을 강요받는 며느리 놀이를 하고 있다”고 푸념했다.

김소이(29)씨는 제사 문제를 두고 “열번도 넘게” 남편과 대화했지만 풀리지 않고 있다. 김씨 부부는 결혼 전 집안일을 최소화하기로 합의했고, 주로 배달음식을 시켜 먹는다. 요리는 주로 남편이 담당한다. 하지만 명절 때는 달랐다. “평소 잘 하지 않는 집안일을 왜 시가에 가서는 하루 종일 해야 하는지 벌써 머리가 아파져요. 게다가 좋아하는 사람도 먹을 사람도 없는 음식을 습관적으로 무한정 한다는 것도 납득이 가지 않아요. 하지만 남편은 상황을 방관할 뿐입니다.”

90년대생 (예비) 며느리들에게 ‘명절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묻자 한결같이 “아이 언제 가질 계획이냐”는 질문이라고 답했다. 배씨는 “가끔 ‘그래도 아들은 하나 있어야지’라는 말을 들으면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지 벌써 불편하다”고 말했다. 전상진 서강대 교수(사회학)는 “90년대생들이 불편한 관례나 부당한 관습의 당사자가 되기 시작하면서 이들에 강한 의구심을 갖기 시작했다”며 “명절 갈등은 60년대생 어머니와 90년대생 며느리의 갈등이 아니라 가부장제의 당사자인 시아버지와 남편들의 문제다. 명절의 기능과 중심축을 의심하는 젊은 여성들이 폭발적으로 등장하고 있으니 ‘가부장’들이 어떤 역할 변화를 해야 할지 성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완 기자 funnybone@hani.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실시간뉴스 목록

Total 5,404건 4 페이지
실시간뉴스 목록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추천
5344 오늘자 정준영 베스트 샷 인기글 wtSwA515 03-03 353 0
5343 [단독]시진핑 "코로나 어디서 왔나 밝혀라" 불붙은 발원지 논쟁 인기글 나만그런가 03-03 166 0
5342 여성 소방관 움짤이 포도인 이유 인기글 wtSwA515 03-02 291 0
5341 [단독] 베트남, 자국민 입국마저 막아…신속봉쇄로 추가확진 `제로` 인기글 비트코인 03-02 229 0
5340 마리텔2) 김풍이 만든 충격적인 비주얼의 저세상 요리 인기글 wtSwA515 03-02 331 0
5339 [레알 마드리드 공홈]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 세일 (가격다양) (배송비별도) 인기글 wtSwA515 03-01 209 0
5338 박원순 "서울 신천지 교인 1천500명, 연락에 응답 없어" 인기글 스마트계약 02-28 398 0
5337 [무도] 길: 재석이형 진짜 장난인 줄 아나? 인기글 wtSwA515 02-26 447 0
5336 中유학생들 본격 입국…'자취 유학생'에 긴장하는 대학가 인기글 부자돼지 02-26 371 0
5335 "신천지, 작년 12월까지 우한서 모임 가졌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인기글 가상화폐 02-26 365 0
5334 인공지능·블록체인 적용한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한다 인기글 가상화폐 02-26 318 0
5333 저희집 냥이에요 인기글 wtSwA515 02-26 283 0
5332 "현금 내고 '코로나19 확진자' 택시 탄 청주시민 찾습니다" 인기글 너만그래 02-25 428 0
5331 야구]정근우 자리 꿰찬 한화선수 인기글 wtSwA515 02-25 526 0
5330 “외부인 만나지 마, 출근 하지 마”…대기업들 ‘코로나19금’ 인기글 이더리움 02-25 338 0
5329 퍼플페이란? 인기글 구구구구리 02-24 385 0
5328 [블리처리포트] 포체티노는 윌프리드 자하가 최고의 사이닝이 될 것이라고 확신 인기글 wtSwA515 02-24 259 0
5327 이란, 중국 항공노선 중단에도 코로나19 급속 확산 인기글 비트코인 02-24 167 0
5326 대구 '신천지교회' 초비상..정부가 세운 대구 방역봉쇄책 4가지 인기글 부자돼지 02-24 361 0
5325 세종대왕도 용서못한 도둑질 인기글 xeRjQ346 02-24 294 0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주식회사 스마트블록체인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1550-7번지 두원빌딩2층   대표이사 윤 재옥
Email: info@ga-z-a.com 사업자등록번호 684-86-01169 법인등록번호 110111-6739366
COPYRIGHT © 스마트블록체인 ALL RIGHTS RESERVED.